작성일 : 17-07-05 14:59
2017년 8월 '금강스님의 무문관(7박8일)' 신청 안내
 글쓴이 : 마몸
조회 : 493  
917b820aa6ed755a229ff6d5ff889e59.jpg


2017년 8월 '금강스님의 무문관(7박8일)' 안내

일   시 :  2017년 8월 20일(일) ~ 27일(일) / 7박 8일
장   소 :  행복공장 홍천 수련원 (강원도 홍천군)
지   도 :  금강스님 (해남 미황사 주지)
인   원 :  25명(선착순 마감)
참가비 :  50만원
내   용 : 
  1) 7박 8일 동안의 집중 참선 프로그램
  2)  1.5평의 독방에서 폐관 수행
  3)  간화선 수행 책자 '무문관'에 대한 방송 강의
  4)  초심자를 위한 강의와 수행상담


■ 무문관에 대하여

(사)행복공장은 2017년 8월 20일부터 27일까지 7박 8일 일정으로 ‘무문관’ 프로그램을 진행합니다. 2014년에 시작하여 6회째를 맞는 무문관 프로그램은 해남 미황사 주지이신 금강스님의 지도로 진행됩니다. 무문관은 주로 출가자들을 위한 수행방법이어서, 일반인들이 무문관 수행을 할 수 있는 기회는 거의 없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일반인들만을 위한 최초의 단기 무문관 프로그램을 통하여 많은 분들이 깊이 있는 참선 수행과 깨달음의 세계를 경험하실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 무문관 프로그램의 특징
 
1.5평의 독방에 7박 8일 동안 머물며 혼자서 참선 수행을 합니다. 무문혜개 스님의 공안 해설집 ‘무문관’에 대한 금강스님의 방송 강의가 오전 10시부터 1시간가량 진행되고, 오후 3시부터 6시까지 무문관 건물 내 1층 강의실에서 초심자를 위한 금강스님의 강의와 수행 문답이 이루어집니다. 강의 및 수행문답에 참석할지 여부는 참가자들이 선택할 수 있어, 강의와 수행문답에 참석하지 않을 경우 7박 8일 동안 1.5평의 독방에서 나오지 않고 정진할 수도 있습니다.
 

■ 참가후기 : 

* 갈팡질팡하는 분별심 때문에 이 수행, 저 수행을 하며 저울질을 하였는데, 이번 수행은 그와 같은 마음에 마침표를 찍는 시간이었다. 문을 닫아걸고 오롯이 나와 함께 하는 이런 시간을 가질 수 있었던 것이 너무 좋다.
* 나를 에워싸고 있는 1.5평의 벽이 아니라, 나라는 욕심과 어리석음 그리고 왜곡된 사고가 나를 가두고 있었다. 남의 눈치 안보고 나 혼자만의 편안한 시간을 보장 받으면서도 공동 수행의 힘을 받을 수 있어 더욱 좋았다.
* 무문관 참가하기 전, 그리고 참가하고 나서도 계속해서 어떻게 무엇을 채울 것인가만 생각했다. 하지만 7일째 되던 날, 채우기 위해서는 ‘비움’이 필요하다는 걸 알게 되었다. 그리고 수행을 모두 마친 지금, 마음이 한결 편안해졌다.


■  금강스님 소개 : 

* 해남 미황사 주지, 조계종 교수 아사리. 참선집중수행(8일) ' 참사람의 향기' . 스님들을 위한 선회(8일) , 국제선센터 참선집중수행(6일) , 전통불교문화원 참선입문과 심화과정(5일) . 고불총림 무차선회(1998년) , 백양사 참사람수행결사(6일) . IMF실직자를 위한 단기출가수련회(1998년)   등을 진행하였음.
* 저서 『물 흐르고 꽃은 피네땅끝마을 아름다운 절 등




 

■  기타 사항은 아래 연락처로 문의하시면 정성껏 답변해드리겠습니다. 행복공장 사무국: 02-6084-1016 / 이메일 : hf1016@hanmail.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Total 1,672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72 오늘밤 기차는 에포케 12-21 193
1671 초기경전, 대승경전 에포케 12-13 141
1670 계정혜를 닦으라 에포케 12-13 127
1669 네 가지 성스러운 진리 에포케 12-13 108
1668 그는 부처님의 제자다. (1) 에포케 12-13 84
1667 겨울비 내리는 미황사 (3) 운영자 12-11 128
1666 미황사 총각 공양주 (1) 운영자 12-10 149
1665 가장 귀한 사람들 (2) 운영자 12-07 144
1664 첫 눈 오시는 날 (2) 운영자 12-07 127
1663 동백꽃이 꽃망울을 터뜨렸어요 (1) 운영자 12-05 143
1662 숫타니파타/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 에포케 11-30 129
1661 이뿐 네팔리 에포케 11-28 146
1660 네팔의 부엌/2015 에포케 11-28 155
1659 강가푸르나를 지나 산꼭대기 휴게소/2015 에포케 11-28 125
1658 영상으로 만나는 빠알리 대장경 에포케 11-27 137
 1  2  3  4  5  6  7  8  9  10    
49 518 529,3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