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7-11-11 13:40
해남 미황사서 28일 괘불재· 음악회
 글쓴이 : 운영자
조회 : 452  
해남 미황사는 28일 세계적으로 희귀한 대형불화인 괘불탱을 공개하는 괘불재와 음악회를 연다. 사진은 괘불재 모습.(해남군 제공)2017.10.25/뉴스1 © News1 박준배 기자

해남 땅끝마을 아름다운 절 미황사에서 1년에 한 번 높이 12m, 폭 5m 크기의 대형 탱화를 공개하는 괘불재가 열린다.

25일 전남 해남군에 따르면 해남 미황사는 28일 세계적으로 희귀한 대형불화인 괘불탱을 공개하는 괘불재와 음악회를 연다.

괘불재는 스님과 마을 청년들이 입에 입막음천을 물고 괘불을 마당에 모시는 괘불이운을 시작으로 평화를 발원하는 고불문과 헌향헌다, 제물을 올리는 만물공양, 대흥사 보선 큰스님의 법어 순으로 진행한다.

만물공양은 참석한 대중들이 쌀과 콩 같은 농산물은 물론 차와 꽃, 책, 사진 등 각자 1년간 땀흘린 결실을 올리는 시간이다.

오랜 세월 지역 주민들의 정신적 안식처가 돼 온 미황사와 주민들의 유대감을 보여주는 감동적인 순서이기도 하다.

오후에는 음악회가 열린다. 가수 나무의 사회로 선정스님의 화청과 남성 6인조 민속악연주단체의 국악바리, 평화의나무 시민합창단, 미황사군고단 등이 공연한다. 소원의 등불을 밝히는 만등공양으로 행사를 마무리한다.

괘불은 법회를 야외에서 거행할 때 밖에 내거는 불교그림으로 미황사 괘불탱은 세계적으로도 희귀하다. 영조3년(1792) 제작됐으며 보물 1342호로 지정돼 있다.

지난 2010년 일본 큐슈박물관에 30일 간 토픽전에 초대됐고 2014년 서울에서 열린 괘불현상모사작품 전시회에서는 14일동안 1만명의 관람객이 찾기도 했다.

군 관계자는 "땅끝마을 주민들에게는 괘불을 모시는 해는 풍년이 들고 한 번 참배하면 소원이 이루어지며 세 번 참배하면 극락세계로 태어난다는 말이 전해오고 있다"고 전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Total 1,686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86 소박한, 큰 선물 (1) 운영자 03-22 20
1685 한 마음 한 뜻으로 전념하라 에포케 03-21 15
1684 금강스님의 선담 "익숙한 것을 경계하라" 에포케 03-21 17
1683 10분 해탈 에포케 03-19 22
1682 단순함의 미학/ 미황사 떡국 (1) 에포케 03-14 54
1681 지금 이 순간이 나의 집입니다. /틱낫한 (1) 에포케 03-14 39
1680 좋은 때를 놓치지 않고 사는 법 에포케 02-28 120
1679 화엄경 현수품 에포케 02-18 107
1678 화엄성중.. 에포케 02-18 98
1677 절간이야기 22 에포케 02-13 130
1676 똥 누는 일, 그 안간힘 뒤의 행복 (1) 에포케 02-07 148
1675 무아와 연기적 존재로서의 나 에포케 02-07 99
1674 해남에는 섬 아닌 섬, 달마고도가 있다네.. 에포케 02-07 118
1673 아이들의 마음 강남유지77 02-01 125
1672 오늘밤 기차는 에포케 12-21 365
 1  2  3  4  5  6  7  8  9  10    
330 485 560,1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