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8-01-22 14:19
새해 인사올립니다.
 글쓴이 : 恩覺
조회 : 382  

무술년 새해 새날이 한참이나 지나 인사올립니다. 시간이 덧없이 지나 송구할 따름입니다. 

잘들계시지여. 가고 싶은곳 정진하고 싶은곳 미황에 마음만 가고 있습니다.

오전에 이산선사님 발원문을 간만에 써보았습니다. 제가 참 좋아하는 발원문입니다. 

[무명속에 뛰어들어 나고죽는 물결따라 빛과소리 물이들고 심술궂고 욕심내어 온갖번뇌 쌓았으며

보고듣고 맛봄으로 한량없는 죄를지어 잘못된길  갈팡질팡 생사고해 헤매면서 나와남을 집착하여

그른길만 찾아다녀 여러생애 지은업장 크고작은 많은허물]

...俗世에 물든 마음이 눈가에 한웅큼 흘리고는 잠시 참회와 반성하는 시간을 가져봅니다....

금강스님, 적멸스님, 자재행님, 미숙님, 수진화님, 송하와 옥봉님 건강하시고 성불하소서.

부처님의 가호로 평화와 사랑이 넘치는 미황 화이팅 입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Total 1,672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72 오늘밤 기차는 에포케 12-21 193
1671 초기경전, 대승경전 에포케 12-13 141
1670 계정혜를 닦으라 에포케 12-13 127
1669 네 가지 성스러운 진리 에포케 12-13 108
1668 그는 부처님의 제자다. (1) 에포케 12-13 84
1667 겨울비 내리는 미황사 (3) 운영자 12-11 128
1666 미황사 총각 공양주 (1) 운영자 12-10 149
1665 가장 귀한 사람들 (2) 운영자 12-07 144
1664 첫 눈 오시는 날 (2) 운영자 12-07 127
1663 동백꽃이 꽃망울을 터뜨렸어요 (1) 운영자 12-05 143
1662 숫타니파타/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 에포케 11-30 129
1661 이뿐 네팔리 에포케 11-28 146
1660 네팔의 부엌/2015 에포케 11-28 155
1659 강가푸르나를 지나 산꼭대기 휴게소/2015 에포케 11-28 125
1658 영상으로 만나는 빠알리 대장경 에포케 11-27 137
 1  2  3  4  5  6  7  8  9  10    
62 518 529,3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