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8-03-08 15:55
직원들과 절에 가서 스님과 이야기 하다가 생각나서
 글쓴이 : 문재식
조회 : 522  

금강스님

달마산이 파란 치마를 입었다.

날 좋고 꽃 피면

알아서 어련히 가련만 (나도 가고 싶거든)

자꾸 절에 가자던 아이들을 생각하며

(우리 반 4학년 자꾸 절에 가잔다)

절에 갔다.


오랜만에 봐도 늘 그 얼굴

인사하니. 아이들과 같이 오란다.

그러겠다고 하면서도, 아이들이 자꾸

먹을 것을 달라고 해 미안 하다니


- 그러면 주지

- 그래서 내가 주지住持 잖아


다 웃었다.

바람도

매화 꽃망울도

절 마당에 개미도


옆을 지나던 봄 처녀도

막 웃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Total 1,686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86 소박한, 큰 선물 (1) 운영자 03-22 20
1685 한 마음 한 뜻으로 전념하라 에포케 03-21 15
1684 금강스님의 선담 "익숙한 것을 경계하라" 에포케 03-21 17
1683 10분 해탈 에포케 03-19 22
1682 단순함의 미학/ 미황사 떡국 (1) 에포케 03-14 54
1681 지금 이 순간이 나의 집입니다. /틱낫한 (1) 에포케 03-14 39
1680 좋은 때를 놓치지 않고 사는 법 에포케 02-28 120
1679 화엄경 현수품 에포케 02-18 107
1678 화엄성중.. 에포케 02-18 98
1677 절간이야기 22 에포케 02-13 130
1676 똥 누는 일, 그 안간힘 뒤의 행복 (1) 에포케 02-07 148
1675 무아와 연기적 존재로서의 나 에포케 02-07 99
1674 해남에는 섬 아닌 섬, 달마고도가 있다네.. 에포케 02-07 118
1673 아이들의 마음 강남유지77 02-01 125
1672 오늘밤 기차는 에포케 12-21 365
 1  2  3  4  5  6  7  8  9  10    
328 485 560,1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