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05-10-01 17:25
보고있어도 그리운 미황사에서
 글쓴이 : 자인행
조회 : 8,935  
<scRIPT language=Javascript type=text/Javascript> var img_width=Array(); var img; function set_img_init() { img = eval((navigator.appName=='Netscape') ? nsdoc+'.img_file' : 'document.all.img_file'); for(i=0;i contents.offsetWidth) { img[i].width = contents.offsetWidth; } else if(img_width[i] < contents.offsetWidth) { img[i].width = img_width[i]; } } } if(onload) var old_onload=onload; onload=set_img_init; </scRIPT> <!-- <img src="" border="0" onerror="this.src='./skin/board/rgronet/blank_.gif'" onclick="img_new_window('','%BA%B8%B0%ED%C0%D6%BE%EE%B5%B5+%B1%D7%B8%AE%BF%EE+%B9%CC%C8%B2%BB%E7%BF%A1%BC%AD')" style="cursor:hand;" id=img_file1>
-->
이름: 자인행 (hkcho618@hanmail.net) ( 여 )
2005/8/11(목)


보고있어도 그리웠던 미황사에서

아이들이 낭낭한 소리로 따라하는 '부모은중경' 한 귀절에
그만 눈물이 난다.

중풍으로 쓰러지셔서 말도 못하시고 거의 활동도 못하시는 아버님이
집에 오신지 3년. 여러가지 마음이 늘 혼동스럽다. 한편으론 더 나쁘지
않으신 것이 고맙고 감사하고, 한편으론 83세 아버님의 평온한 하루하루를 위해
치루어야 하는 댓가가 너무 큰 것 아닌가 하고 생각다가 슬퍼지기도 했었다.
병원에 모시는 것이 더 나은 것은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들고....

그런 마음이 아이들이 낭송하는 부모은중경 한귀절에
그만 눈물이 쏟아진다.
'부모님이 상을 대하고도 드시려 하지 않으면,
좋은 반찬을 만들 생각을 하여야 하고.....'

내가 무슨 생각을 했더란 말인가, 후회가 된다.
다른 무엇보다 생명이 살있음이 소중한 것이고, 부모님의 생존이야말로
다른 무엇보다 우선하는 소중한 것임을 맘 속 깊이 되새긴다.
아이들에게 고마운 마음도.

아이들의 글 읽는 소리는 미황사를 생생하게 살아나게 한다.
미황사를 둘러싼 숲들만큼, 진도에서 불어오는 산들바람 만큼 신선하다.

세심당 마루끝에 앉아서 바라보는 달마산, 만하당 추녀, 북가시나무군락, 담쟁이 덩굴,
채마밭과 뜨거운 오후 햇살, 그 고요함과 눈부심.
나는 한없이 앉아 있다.

보고 있어도 그리웠던 미황사에서.

자인행 합장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Total 1,653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53 Tales about mihwangsa temple 금강 05-18 19711
1652 괘불제 미황사 10-17 19455
1651 저의 책이 나왔습니다. (11) 금강 01-15 13262
1650 봄맞이 템플스테이 금강 02-05 11491
1649 공부해서 남주자 - 경향신문 (2) 금강 08-07 10144
1648 부처님 복장 보시 금강 05-10 9694
1647 부처님모시는날과 오신날 물품보시 금강 05-10 9569
1646 긴급 - 점안법회 연기합니다. 금강 05-12 9453
1645 외국인을 위한 8일간의 참선집중수행 모집 금강 06-04 9262
1644 부처님 모시는 날 모두 오셔요 금강 05-03 9157
1643 보고있어도 그리운 미황사에서 자인행 10-01 8936
1642 해남 미황사서 염불만일회 정진대회 개최(7월 26-28일) 운영자 07-04 8870
1641 자비경 (1) 금강 05-15 8474
1640 지장.관세음보살 동영상보기 불교영상 10-26 8466
1639 2010년 여름 ‘미황사 한문학당’ 모집공고 금강 06-19 8465
 1  2  3  4  5  6  7  8  9  10    
191 243 882,4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