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04-12-17 16:28
詩 - 동 백
 글쓴이 : 박남준
조회 : 2,890  
동 백

- 미황사에서

박남준




동백의 숲까지 나는 간다
저 붉은 것
피를 토하며 매달리는 간절한 고통같은 것
어떤 격렬한 열망이 이 겨울 꽃을 피우게 하는지
내 욕망의 그늘에도 동백이 숨어 피고 지고 있겠지

지는 것들이 길위에 누워 꽃길을 만드는 구나
동백의 숲에서는 다만 꽃의 무상함도 일별해야 했으나
견딜 수 없는 몸의 무게로 무너져 내린 동백을 보는 일이란
곤두박질한 주검의 속살을 기웃거리는 일 같아서
두 눈은 동백너머 푸른 바다 더듬이를 곤두세운다
옛날은 이렇게도 끈질기구나
동백을 보러갔던 건
거기 내안의 동백을 부리고자 했던 것

동백의 숲을 되짚어 나오네
부리지 못한 동백꽃송이 내 진창의 바닥에 떨어지네
무수한 칼날을 들어 동백의 가지를 치고 또 친들
나를 아예 죽고 죽이지 않은들
저 동백 다시 피어나지 않겠는가
동백의 숲을 되짚어 나오네
부리지 못한 동백꽃송이 내 진창의 바닥에 피어나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Total 15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22 [현대불교] 주경스님의 스님이야기 - 금강스님 (1) 현대불교 12-17 2822
21 [한겨례 신문] 한반도 남쪽끝 ‘달마산’ 마지막 가을불꽃이 탄… 이병학 12-17 2802
20 [한겨례 신문] 천의 무늬 천년의 울림 들리는 듯 노형석 12-17 3147
19 [세계일보] 산사에 낭랑한 아이들 소리... 세계일보 12-17 2749
18 [경향신문]“가슴을 열어…잠깬 섬들 소곤소곤” 해남 땅끝 경향신문 12-17 2641
17 답사여행의 길잡이 - 한국문화유산답사회 미황사 12-17 2636
16 詩 - 동 백 박남준 12-17 2891
15 [에스오일 사보] 상념 많은 가슴에 붉은 해가 노을진다 에스오일 12-17 3063
14 [해남신문] 속세의 삶 끌어안은 미황사 해남신문 12-17 3573
13 [맑고 향기롭게] 법당 주춧돌에까지 연꽃이 핀 절 정찬주 12-17 3172
12 [신동아] 푸근한 황금빛 넘실대는 땅끝 해남 신동아 12-17 2992
11 [맥스웰향기] 미황사와 땅끝 여행 (동서식품사보) (1) 경회숙 12-17 3219
10 미황사 창건 서사시 법인스님 12-17 3067
9 [전라도 닷컴] 땅보다 하늘이 훨씬 넓은 절 전라도닷 12-17 4362
8 [투어남도] 은둔의 가람 미황사 투어남도 12-17 2995
 1  2  3  4  5  6  7  8  9  10    
229 495 846,8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