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7-05-13 14:58
‘펜화로 읽는 한국 문화유산’ 펴낸 김영택 화백 인터뷰-서울신문
 글쓴이 : 운영자
조회 : 978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70422019002 [132]
‘펜화로 읽는 한국 문화유산’ 펴낸 김영택 화백 인터뷰

전남 해남의 미황사 주지 금강스님은 김영택(72) 화백의 대웅보전 펜화를 보고 “사진으로도 표현되지 않는 미황사의 미(美)가 그림으로 전해진다”고 벅차했다. 갤러리 학고재의 우찬규 대표는 그의 펜화에서 “조선백자 냄새가 난다”고 말했다. 사람 머리카락 굵기의 3분의1인 ‘0.03㎜ 선’이 창조하는 미학. 일본인 비평가는 그의 작품을 가리켜 독자적 일가를 이룬 장인에 빗대 ‘김영택류(流)’라고 평가했다.

김영택 화백. 박지환기자 popocar@seoul.co.kr

▲ 김영택 화백.
박지환기자 popocar@seoul.co.kr

20년 넘게 펜으로 국내외 전통 건축 문화재의 미를 담아온 김 화백이 최근 ‘펜화로 읽는 한국 문화유산’(책만드는집)을 펴냈다. 책에는 담양 소쇄원 광풍각, 안동 병산서원 만대루, 영주 소수서원 취한대, 경주 안강 독락당 계정, 순천 선암사 승선교, 고창 선운사 내원궁 등 우리 건축 유산에 얽힌 이야기와 펜화 96점을 담았다.
김영택 화백의 펜화 ‘해남 달마산 미황사 대웅보전’. 마치 줌 렌즈로 당겨 본 듯 담긴 달마산의 기암괴석과 미황사 대웅전이 어울려 아름다운 운치를 드러낸다. 김영택 화백 제공

▲ 김영택 화백의 펜화 ‘해남 달마산 미황사 대웅보전’. 마치 줌 렌즈로 당겨 본 듯 담긴 달마산의 기암괴석과 미황사 대웅전이 어울려 아름다운 운치를 드러낸다.
김영택 화백 제공

지난 20일 서울 종로구 견지동 화실에서 만난 김 화백은 루페(확대경)를 보며 펜촉을 갈고 있었다. 김 화백이 쓰는 펜은 직접 만든 수제. 전 세계에서 가장 가는 0.1㎜ 펜촉을 다시 사포로 갈아 먹을 찍어 그린다. 그가 작품당 긋는 먹선 수는 50만~70만개. 곱게 치고, 둥글게 치고, 깍아 치다 보면, 그의 주름진 손을 따르던 ‘선’은 ‘면’이 되고, 어느새 화폭 밖으로 뛰쳐나올 듯 본연의 기세를 품은 펜화가 된다.

‘책을 보는 순간 공력이 범상치 않다고 느꼈다’고 건네자 김 화백은 “20년어치의 세월이 담긴 작품들을 담았으니 그럴 법도 하다”며 “친구인 출판사 사장이 ‘당신 그림을 많은 사람들이 보고 즐기고, 느껴야 하지 않겠느냐’며 책에 그림을 최대한 많이 싣자고 한 결과”라고 말했다. 

홍익대 미대 출신의 산업 디자이너였던 그는 1995년 세계 디자인 비엔날레에 참석했다가 프랑스에서 본 펜화에 매료돼 펜화가로 전업했다. 그동안 그린 작품은 300점. 1점당 가격이 2000만원에 달하는 작품이 적지 않지만 상당수가 그를 떠나 주인을 찾았다. 그만의 화법은 무엇일까. 김 화백은 ‘순천 선암사 승선교’ 작품을 꺼냈다. “장대석인 승선교 아치뿐 아니라 쌓아 올려진 돌 하나, 사이 사이 끼어넣은 잡석 개수까지 실제와 똑같아요. 사물이 가진 진면목을 정확하게 표현하자는 주의죠. 그러면 ‘김영택의 승선교’가 아닌 그 자체가 승선교인 그림이 됩니다.”

[출처: 서울신문에서 제공하는 기사입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Total 15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12 금강 스님 "빨래하듯 목욕하듯…마음 탁하면 수행해야"-연합뉴스 운영자 05-13 545
111 오치규 교수가 그리고 금강 스님이 쓰다-법보신문 운영자 05-13 466
110 너도나도 땅끝 미황사 찾는 이유 운영자 05-13 626
109 "저도 방황하던 '불량 학생' 시절 있었지요"-조선일보 운영자 05-13 535
108 금남로에서 새벽 목탁 치던 금강 스님 산문집-오마이뉴스 운영자 05-13 450
107 "좋은 때를 놓치지 않으려면 매순간 귀하게 여기고 사랑하라"-불… 운영자 05-13 418
106 겨울 이길 때 나이테 생기듯 시련 뒤 꽃이 피지요-중앙일보 운영자 05-13 451
105 “이 순간을 온전히 사는 것 그것이 좋은삶"-현대불교 운영자 05-13 368
104 ‘펜화로 읽는 한국 문화유산’ 펴낸 김영택 화백 인터뷰-서울신… 운영자 05-13 979
103 '세월호 희생자 넋 위로'…목포서 불교행사 수륙재-연… 운영자 05-13 302
102 해남군 미황사 괘불, 목포에서 테마전-NSP통신 운영자 05-13 306
101 1천개 돌에 새긴 ‘천불’ 영구히 남는다 -전남매일 운영자 05-13 319
100 물이 흐르듯 읽혀지는 에세이집-해남우리신문 운영자 05-13 247
99 미황사 괘불, 목포에 모시다-한국방송뉴스 운영자 05-12 304
98 2000명과 차 마시며 나눈 얘기 담았죠-WOW한국경제TV 운영자 05-12 310
 1  2  3  4  5  6  7  8  9  10    
405 547 848,1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