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7-05-13 16:43
오치규 교수가 그리고 금강 스님이 쓰다-법보신문
 글쓴이 : 운영자
조회 : 464  
   http://www.beopbo.com/news/articleView.html?idxno=97729 [92]

오치규 교수가 그리고 금강 스님이 쓰다‘내 마음에 탑 하나 Ⅱ’ 展
5월3~16일, 갤러리 나우

김현태 기자  |  meopit@beopbo.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4.20  15:03:0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오치규·금강 스님 作  '고민으로 시간을'.

땅끝마을 아름다운 절 해남 미황사 주지 금강 스님과 충남대 오치규 교수가 글과 그림으로 다시 만난다.

서울 인사동 갤러리 나우는 5월3~16일 ‘땅끝마을 미황사 금강 스님, 충남대 교수 오치규의 좋은 만남’전을 갖는다. ‘내 마음에 탑 하나 Ⅱ’라는 제목의 이번 전시는 오치규 교수의 그림에 달라이라마, 틱낫한, 법정 스님의 말씀들을 보태어 금강 스님의 글로 완성됐다.

앞서 금강 스님과 오치규 교수는 지난해 7월 달라이라마 방한 추진을 위한 후원으로 ‘내 마음에 탑 하나Ⅰ’전을 개최했다. 금강 스님과 오 교수는 글과 그림으로 만나게 됐고, 많은 분들과의 소통으로 이어졌다.

이번 전시는 첫 번째 인연의 탑을 쌓은 분들의 성원으로 만들어졌다. 이에 관람객들과 대화하는 특별한 자리도 마련된다. 5월6일 오후 2~5시 ‘금강 스님과 담소’, 5월13일 오후 3~6시 ‘톡톡톡톡 금강 스님과 자유로운 이야기’ 마당이 펼쳐진다.

한편 이번 전시 수익금은 전액 달라이라마 방한 추진 기금으로 사용된다. 02)725-2930

김현태 기자 meopit@beopbo.com

[1389호 / 2017년 4월 26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Total 15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12 금강 스님 "빨래하듯 목욕하듯…마음 탁하면 수행해야"-연합뉴스 운영자 05-13 542
111 오치규 교수가 그리고 금강 스님이 쓰다-법보신문 운영자 05-13 465
110 너도나도 땅끝 미황사 찾는 이유 운영자 05-13 625
109 "저도 방황하던 '불량 학생' 시절 있었지요"-조선일보 운영자 05-13 534
108 금남로에서 새벽 목탁 치던 금강 스님 산문집-오마이뉴스 운영자 05-13 448
107 "좋은 때를 놓치지 않으려면 매순간 귀하게 여기고 사랑하라"-불… 운영자 05-13 416
106 겨울 이길 때 나이테 생기듯 시련 뒤 꽃이 피지요-중앙일보 운영자 05-13 450
105 “이 순간을 온전히 사는 것 그것이 좋은삶"-현대불교 운영자 05-13 363
104 ‘펜화로 읽는 한국 문화유산’ 펴낸 김영택 화백 인터뷰-서울신… 운영자 05-13 975
103 '세월호 희생자 넋 위로'…목포서 불교행사 수륙재-연… 운영자 05-13 300
102 해남군 미황사 괘불, 목포에서 테마전-NSP통신 운영자 05-13 305
101 1천개 돌에 새긴 ‘천불’ 영구히 남는다 -전남매일 운영자 05-13 318
100 물이 흐르듯 읽혀지는 에세이집-해남우리신문 운영자 05-13 244
99 미황사 괘불, 목포에 모시다-한국방송뉴스 운영자 05-12 303
98 2000명과 차 마시며 나눈 얘기 담았죠-WOW한국경제TV 운영자 05-12 307
 1  2  3  4  5  6  7  8  9  10    
227 495 846,8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