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7-05-13 16:45
금강 스님 "빨래하듯 목욕하듯…마음 탁하면 수행해야"-연합뉴스
 글쓴이 : 운영자
조회 : 733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7/04/24/0200000000AKR201704241… [180]

금강 스님 "빨래하듯 목욕하듯…마음 탁하면 수행해야"


에세이집 '물 흐르고 꽃은 피네' 출간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미황사 주지 금강(52) 스님이 24일 서울 종로구 관훈동에서 에세이집 '물 흐르고 꽃은 피네' 출간 기념 기자간담회를 열고 새 책에 관해 설명하고 있다. 2017.4.24. kihun@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사람들의 삶이 수행하는 삶으로 바뀌었으면 좋겠습니다. 옷이 더러우면 빨래를 하고 몸이 지저분하면 샤워하듯이 마음이 탁하면 수행을 해야 하는 법이죠."

전라남도 해남 미황사의 주지인 금강(52) 스님이 7년 만에 에세이집 '물 흐르고 꽃은 피네'를 펴냈다. 스님이 '선담'(禪談)이라는 제목으로 2년 동안 월간 '불광'에 연재한 글을 모았다.

책 출간을 기념해 24일 서울 종로구 관훈동에서 만난 스님은 "사람들이 마음에는 신경을 안 쓰고 늘 '남들이 어떻게 생각할까'만 의식하고 산다"며 "어느 곳이든 자신이 주인이 되는 '수처작주'(隨處作主)의 삶이 곧 수행"이라고 강조했다.

2000년부터 '땅끝마을 아름다운 절' 미황사의 주지를 맡은 스님은 '참사람의 향기' 등 각종 참선 프로그램과 교육 문화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세상과 호흡하는 산중 사찰의 전형'을 만들었다.


특히 2005년부터 13년째 진행해 온 일반인 수행 프로그램 '참사람의 향기'는 지난 2월 100회를 돌파했다. 이 프로그램을 통해 스님에게 마음 점검을 받은 이도 2천여 명에 달한다.

스님은 "사람들의 고민을 참 많이 들었다. 그게 오히려 제 공부가 됐다"고 이야기를 풀어갔다.

이어 "대개 수행은 좌선(坐禪) 위주인데 좌선은 정(靜)의 힘이 있다"며 "하지만 지혜는 가만있는 가운데 나오는 게 아니라 경계를 만나고 모든 대상을 만났을 때 나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스님은 "2천여 명을 만나 고민을 듣게 되니 무조건 화두 들고 참선만 시킬 게 아니라 어떤 조언을 해야 할지 고민하게 됐다"며 "그에 반응해서 제 공부의 부족함도 보이더라"라고 덧붙였다.

스님은 1997년 백양사에서 참사람수행결사 운동을 하며 IMF(국제통화기금) 실직자 단기 출가 프로그램을 운영한 경험이 자신의 삶을 바꿨다고 말했다.

"자살 생각이 가득했던 사람들이 마음을 바꾸고 삶의 의욕을 내는 모습을 보면서 '나도 사람을 살릴 수 있겠구나. 이게 내가 평생 할 일이다'고 생각했어요. 수행이 산속 스님들에게만 필요한 게 아니라 세상 사람들에게 필요하다는 것을 깨달았죠."

그러면서 스님은 지혜와 행복을 위해 가장 중요한 것으로 무아(無我) 체험을 꼽았다. 사람은 저마다 관점이 다르고 자신만의 시선으로 무엇인가를 바라보게 되는데 자신의 경험이나 지식이 만든 편협한 시각을 버리게 되면 존재를 있는 그대로 인정하게 된다는 것이다.

스님은 "사람들은 물건이나 지위, 재산, 지식을 '나'를 중심으로 쌓는데 오히려 그것들이 실제로는 행복을 방해하고 차별하게 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스님은 이 책에서 "과거의 경험이나 자신의 추측, 상상하는 생각을 과감히 버리는 무아적 관점, 그리고 현재를 있는 그대로 인정하고 모든 것은 홀로 있을 수 없다는 연기(緣起)적 통찰이 살아있어야 지혜가 나온다"며 "그런 지혜의 마음을 늘 살아있게 쓰는 것이 행복하고 평화롭고 자유자재한 삶으로 가꾸는 것"이라고 말했다.

kihun@yna.co.kr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Total 15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52 너도나도 땅끝 미황사 찾는 이유 운영자 05-13 806
51 땅끝에서 절망하는 이들의 마음을 치유한 지혜의 모음집-우리불… 운영자 05-13 768
50 동아일보 2020년3월21일 '도솔천 그리며 오르다 땅끝 아름… 운영자 03-23 765
49 ebs 한국기행- 봄과 한 뼘 사이 "해남 달마고도 길에서 만난 사… 운영자 03-13 749
48 금강 스님 "빨래하듯 목욕하듯…마음 탁하면 수행해야"-연합뉴스 운영자 05-13 734
47 "저도 방황하던 '불량 학생' 시절 있었지요"-조선일보 운영자 05-13 728
46 금강스님이 들려주는 선물(禪物)-불교신문 운영자 05-13 691
45 [남도일보]해남 달마고도 남도 명품길 운영자 03-20 667
44 여행스케치 '새벽기차 타고 당일로 떠나는 남도 바다 여행&… 운영자 01-26 663
43 [한국일보] 기암괴석 두른 땅끝 미황사....수수함으로 명품을 숨… 운영자 02-26 662
42 [KTX 매거진 2020년3월] 해남 달마고도 - 끝과 시작 운영자 03-16 655
41 [최종걸의 창건설화] 달마 스님이 입산했다는 달마산 미황사 운영자 12-24 645
40 오치규 교수가 그리고 금강 스님이 쓰다-법보신문 운영자 05-13 641
39 금남로에서 새벽 목탁 치던 금강 스님 산문집-오마이뉴스 운영자 05-13 637
38 미황사로 봄마중 가자 운영자 03-13 635
 1  2  3  4  5  6  7  8  9  10    
75 85 905,8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