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05-01-01 22:36
해인(海印)
 글쓴이 : 황지우
조회 : 3,046  
해인(海印)




작품 9. 海印 (브론즈 40x40x51cm 1994)

1.

내 고향 海南, 땅끝을 지명으로 부르게 만든

달마산, 옴팍한 기슭에 미황사가 숨어 있는데

그 주춧돌에 거북이, 게가 돋을 새김으로 붙어 있다.

이 작은 것들이, 바다 우에 떠 있는 사원을

예까지 밀고 오다니....

단청도 없고, 어느 퇴락한 민가 같은 대웅전은

얼핏 보니까 엉거주춤 앉아있는 게 영낙없는

똥 누는 사람의 자세다.

시원하기도 하고 좀 수치스럽기도 한 이 어쩔 수 없는 폼으로

쭈그리고 앉은 달마 조사 발 밑,

몰래 게 한 마리가 옆걸음질로 기어와

동 트면서 빳빳해진, 大方廣 아침 바다를 印한다.


2.

다시 영화 <빠삐용> 이야기:

야자수 열매 뗏목을 어깨에 멘 빠삐용, 드가를 대동하고 해변 절벽으로

잰걸음으로 간다. 롱 샷, 롱 테이크.

미디엄, 빠삐용, 뗏목을 바다에 던진다.

해벽에 물대포를 발포하는 카리브해의 파도.

드가: 넌 죽을 거야

(그는 울먹거리고 있었다. 웃는 것 같기도 하고 우는 것 같기도 한

잔뜩 일그러져 있는 더스틴 호프만의 얼굴,

지독한 원시인 그의 볼록렌즈 안경에

기묘하게 확대되어 있는 곤충 같은 눈동자, 클로즈 업)

실패하면 어떡허냐?

빠삐용: 응. 실패하면 또 어때?

(섬에 남기로 한 드가를 향해

열대 바닷가의 눈부신 햇살 때문에 눈은 찡그리고

입으로는 씩, 웃는 스티브 맥킨. 클로즈 업.

그리고 곧바로 디솔브)


황지우, <저물면서 빛나는 바다>-학고재,p70~71.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Total 15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52 미황사 좋아하는 박수룡화백........ 동아일보 금강 12-10 3453
51 뽀드득..... 해넘이...........동아일보 금강 12-10 2906
50 [고구려 코드…2000년의 비밀] 미황사 괘불탱 유은경 11-05 3087
49 인연은 어떻게 익어 가는가 남현정 11-02 2973
48 해남 땅끝에 만물 공양하고 수륙천도 기원 현대불교 10-19 2991
47 외신기자들 ‘발우공양’ 조급한 맘 내려놓다 미황사 10-01 3008
46 미황사 템플스테이… 미황사 10-01 4486
45 외신기자단 산사서 한국불교 생생한 체험 미황사 10-01 5347
44 특별수행 '참사람의 향기' 현대불교 03-12 2829
43 해인(海印) 황지우 01-01 3047
42 미황사 아래 아름다운 작은 학교 이야기 증심사 01-01 2915
41 남도의 해남, 강진 선조의 넋과 美를 찾아서.. 윤영상 12-17 2924
40 사막의 오아시스-우전국 미황사 12-17 2872
39 해남 미황사, 괘불재 이준엽 12-17 3776
38 달마산 미황사 아름다운 범종소리여! 박남준 12-17 3322
 1  2  3  4  5  6  7  8  9  10    
403 575 847,5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