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04-12-17 16:17
보길도에서 보낸 편지 (詩 - 미황사 )
 글쓴이 : 강제윤
조회 : 3,280  
詩 - 미황사

미황사에 실제로 있었던 100여년 전의 사건을 시로 표현한 것입니다.
이 이야기는 남도 섬지방에서는 유명한 이야기이며 가슴아픈 미황사의 사연입니다.


미황사
강제윤

스님들은 모두 달마산을 떠나 바다로 갔다
어란에서부터 배는 가뭇없이 흔들린다
출렁이는 섬들 섬들 섬들

서역에서 온 스님처럼 스님들은 가랑잎을 탔다
사십개의 몸을 실은 잎 잎 잎

저 수십 수백의 섬을 돌고 돌아 경을 외고
배는 청산도 앞에서 큰바람을 만난다

닻을 내리고 스님은 뱃머리에 올라 먼 곳을 본다
스님들은 노젓던 손을 멈춘다
저 거대한 물결 물결 물결

기립하여 사십의 스님은 목어를 친다
이제 돌아갈 때가 온 것이다

폭풍 속으로
닻줄을 자르고 스님들은 몸을 던진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Total 15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12 보길도에서 보낸 편지 (詩 - 미황사 ) 강제윤 12-17 3281
111 [법보신문] 물고기와 꽃게가 도란도란 속삭여요 법보신문 12-17 3257
110 [고구려 코드…2000년의 비밀] 미황사 괘불탱 유은경 11-05 3253
109 [전라도 닷컴] 한문학당(익숙한것들과의 이별) 전라도닷 12-17 3232
108 하늘말나리꽃이 지기 전에 -<꽃이 진다 꽃이 핀다 > 中 박남준 12-17 3231
107 미황사 창건 서사시 법인스님 12-17 3225
106 [에스오일 사보] 상념 많은 가슴에 붉은 해가 노을진다 에스오일 12-17 3223
105 해인(海印) 황지우 01-01 3222
104 관광해남-미황사 이야기 운영자 02-21 3171
103 외신기자들 ‘발우공양’ 조급한 맘 내려놓다 미황사 10-01 3166
102 해남 땅끝에 만물 공양하고 수륙천도 기원 현대불교 10-19 3163
101 인연은 어떻게 익어 가는가 남현정 11-02 3154
100 [신동아] 푸근한 황금빛 넘실대는 땅끝 해남 신동아 12-17 3152
99 해남 미황사에서 괘불재·작은음악회 - 연합뉴스 발췌 danah 10-08 3151
98 [투어남도] 은둔의 가람 미황사 투어남도 12-17 3145
 1  2  3  4  5  6  7  8  9  10    
77 94 905,4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