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06-10-08 20:07
해남 미황사에서 괘불재·작은음악회 - 연합뉴스 발췌
 글쓴이 : danah
조회 : 3,153  
해남 미황사에서 괘불재·작은음악회 [원문기사보기] (서울=연합뉴스) 정천기 기자 = 불교의 종합예술행사인 괘불재(掛佛齋)가 28일 오후 1시부터 해남 미황사(주지 금강스님)에서 열린다. 괘불재는 일종의 걸개그림인 괘불 탱화를 야외에 내걸고 베푸는 불교의식이다. 미황사 괘불은 조선 영조 3년(1727년) 7명의 스님이 조성한 것으로 높이 12m, 폭 5m에 이르는 대형 불화(佛畵). 1992년 보물 제1342호로 지정됐다. 스님들은 이날 괘불을 사찰 앞마당에 내걸고 부처님에게 어산(魚山·노래)과 작법(作法·춤)을 공양하면서 흥겨운 시간을 만든다. 이어 햇곡식 등으로 풍성하게 마련한 음식을 함께 나누는 만법공양과 고우 큰스님의 법문이 진행된다. 금강스님은 "큰 행사 때나 간혹 괘불재가 열리지만 미황사처럼 매년 정기적으로 괘불재를 올리는 경우는 드물다"면서 "7년 전 시작한 미황사 괘불재는 그림, 노래, 춤이 어우러지는 종합예술제이자 지역 주민 1천여 명이 참여하는 축제로 자리잡아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오후 2시부터는 같은 장소에서 제7회 '작은 음악회'가 열린다. 봉은사 문화부의 모둠북 연주, 바리톤 장효식과 소프라노 최인애 등의 가곡 무대, 오카리나 연주와 남도 민요 무대 등이 잇따라 펼쳐진다. 지역 주민 등 행사 참여자들이 무대에 오르는 시간도 마련한다. 이와 함께 만다라와 단청문양 그리기, 탁본 체험, 특별수행 '참사람의 향기', 초등학생을 위한 '한문학당', 다도, 예불, 산행, 템플스테이 등 다양한 행사가 진행된다. 자세한 행사 정보는 미황사 홈페이지(www.mihwangsa.com) 참조. ☎ 061-533-3521. ckchung@yna.co.kr (끝) 2006/10/03 07:45 송고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Total 15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12 보길도에서 보낸 편지 (詩 - 미황사 ) 강제윤 12-17 3283
111 [법보신문] 물고기와 꽃게가 도란도란 속삭여요 법보신문 12-17 3261
110 [고구려 코드…2000년의 비밀] 미황사 괘불탱 유은경 11-05 3256
109 [전라도 닷컴] 한문학당(익숙한것들과의 이별) 전라도닷 12-17 3236
108 하늘말나리꽃이 지기 전에 -<꽃이 진다 꽃이 핀다 > 中 박남준 12-17 3232
107 미황사 창건 서사시 법인스님 12-17 3228
106 [에스오일 사보] 상념 많은 가슴에 붉은 해가 노을진다 에스오일 12-17 3226
105 해인(海印) 황지우 01-01 3224
104 관광해남-미황사 이야기 운영자 02-21 3172
103 외신기자들 ‘발우공양’ 조급한 맘 내려놓다 미황사 10-01 3169
102 해남 땅끝에 만물 공양하고 수륙천도 기원 현대불교 10-19 3165
101 인연은 어떻게 익어 가는가 남현정 11-02 3155
100 [신동아] 푸근한 황금빛 넘실대는 땅끝 해남 신동아 12-17 3154
99 해남 미황사에서 괘불재·작은음악회 - 연합뉴스 발췌 danah 10-08 3154
98 [투어남도] 은둔의 가람 미황사 투어남도 12-17 3147
 1  2  3  4  5  6  7  8  9  10    
80 89 906,0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