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07-06-21 20:06
[2001년 당대비평 봄호] 다시금 읽어 보고 싶습니다.
 글쓴이 : 템플팀장
조회 : 4,574  
詩 - 미황사

이 시는 당대비평 2001년 봄호에 게제된 내용입니다.
김태정시인은 미황사 절에 방한칸 지키고 살다가 이제는 근처 신기부락에서 글쓰기와 시골살이 맛을 보고있는 중이랍니다.


美黃寺
김태정

열이레 달이 힘겹게 산기슭을 오르고 있었습니다
사랑도 나를 가득하게 하지 못하여
고통과 결핍으로 충만하던 때
나는 쫓기듯 땅끝 작은 절에 짐을 부렸습니다

세심당 마루 끝 방문을 열면
그 안에 가득하던 나무기둥 냄새
창호지 냄새, 다 타버린 향 냄새
흙벽에 기댄 몸은 살붙이처럼
아랫배 깊숙이 그 냄새들을 보듬었습니다

열이레 달이 힘겹게 산기슭을 오르고 있었고
잃어버린 사람들을 그리며 나는
아물지 못한 상실감으로 한시절을
오래, 휘청였습니다

.....색즉시고옹공즉시새액수사앙행식역부우여시이사리자아아시이제법
공상불생불며얼........불생불멸.......불생불멸.....불생불멸....

꽃살문 너머
반야심경이 물결처럼 출렁이면
나는 언제나 이 대목에서 목이 메이곤 하였는데

그리운 이의 한 생애가
잠시 내 손등에 앉았다가 포르르,
새처럼 날아간 거라고
땅끝 바다 시린 파도가 잠시
가슴을 철썩이다 가버린 거라고.....
스님의 목소리는 어쩐지
발밑에 바스라지는 낙엽처럼 자꾸만
자꾸만 서걱이는 것이었는데

차마 다 터뜨리지 못한 울음처럼
늙은 달이 온몸을 밀어올리고 있었습니다
그의 필생의 호흡이 빛이 되어
대웅전 주춧돌이 환해지는 밤
오리, 다람쥐가 돌 속에서 합장하고
게와 물고기가 땅끝 파도를 부르는
생의 한때가 잠시 슬픈 듯 즐거웠습니다
열반을 기다리는 달이여
그의 필생의 울음이 빛이 되어
미황사는 빛과 어둠의 경계에서 홀로 충만했습니다

2001년 당대비평 봄호에 발표.

누가 보다가 갔는지, 컴퓨터 모니터에 아름다운 시가 적혀있습니다.
미황사 이야기라고 생각했는데,
다시 생각해보니 나의 이야기이기도 합니다.

딱딱한 기사, 보도문 보다
가슴이 따뜻합니다.

다시금 읽어보아도 좋겠지요~~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아침햇살 10-11-10 09:47
 
그러네요.........
 
 

Total 15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82 “법식 갖춘 괘불 보셨나요” - 10월 4일 서울신문 서동철 기자 템플팀장 10-06 5505
81 산사의 가을을 물들이는 자비의 선율들 - 10월 4일 조선일보 김… 템플팀장 10-06 6537
80 미황사 괘불재는 땅끝마을의 삼바축제? - 5월 31일 오마이뉴스 템플팀장 10-04 4554
79 한국 고유의 이미지를 알려라 - 9월 10일 한국일보 템플팀장 09-11 4539
78 “아이들은 제가 주려했던 것보다 더 많은 것을 가져가…” -조… 템플팀장 07-12 4806
77 [불교포커스] - 남도에서 펼쳐지는 ‘색다른’ 어린이 캠프 템플팀장 07-09 5432
76 [한국경제]트레킹… 茶道… 영어… 이색 템플스테이 붐 - 서화동… (1) 템플팀장 07-09 5008
75 월간 '불광'에 나온 미황사 이야기 (1) 길상화 06-27 4710
74 [2001년 당대비평 봄호] 다시금 읽어 보고 싶습니다. (1) 템플팀장 06-21 4575
73 사하촌과 공동체를 이루어 잘 사는 곳 _ 현대불교신문 템플팀장 04-13 5112
72 [명설교·명법문] ‘참사람의 향기’를 만드는 삶 _ 조선일보 템플팀장 04-13 4773
71 참사람의 향기 - 불교정보센터 발자취 길상화 03-24 3628
70 참선…묵언…“나를 돌아본다” _ 문화일보 템플팀장 03-12 4256
69 붉은 빛에 물든 땅끝 미황사 _ 해남신문 템플팀장 03-11 4015
68 송지 동현 대보름 '헌식굿' _ 해남신문 템플팀장 03-11 3665
 1  2  3  4  5  6  7  8  9  10    
411 575 847,5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