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07-09-11 14:15
한국 고유의 이미지를 알려라 - 9월 10일 한국일보
 글쓴이 : 템플팀장
조회 : 4,539  
[한국관광 새 길을 찾는다] 2부 <2>
올리버와 스테파노의 템플스테이 체험기… 복잡한 도심 벗어나 고즈넉한 사찰체험
한국적인 나물밥·풍경 소리… 山寺의 하룻밤 "원더풀"
예불·공양 드리며 정신적 풍요로움 얻어… "한국의 멋 경험하는 템플스테이 매력적"


해남 미황사를 찾은 올리버(왼쪽)와 스테파노가 경내를 거닐며 담소를 나누고 있다. 이들은“한국에 다시 올 기회가 있으면 템플스테이를 또 경험하고 싶다”고 말했다. 해남=신상순기자 ssshin@hk.co.kr

새벽 4시. 아직 어둠이 짙게 깔렸지만 해남 미황사의 새날은 벌써 시작됐다. 아침 예불을 알리는 종소리가 울리자 신도들과 함께 벽안의 두 사내 올리버(29)와 스테파노(33)가 대웅전에 들어선다. 말끔하게 차려입은 승복이 제법 태가 난다.

방석 위에 앉아 가부좌를 틀고 앉은 두 사람은 불경을 곧잘 따라 읽으며 아침 예불을 마쳤다. 아침 공양(식사)은 나물죽과 양배추 무침, 무 절임, 나물이다.

식사하면서 끊임없이 대화하는 것이 그들의 식문화였을텐데 밥상 앞에 앉은 두 외국인은 묵묵히 수저만 놀린다. 사찰에서는 식사마저도 엄숙한 의식임을 두 외국인 청년은 몸으로 배우고 있었다.

올리버는 부산교육연수원에서 4년간 영어 강사일을 하다 고국 캐나다로 돌아가기 전 뭔가 뜻깊은 기억을 만들기 위해 3박 4일 일정으로 미황사를 찾았다. 2년 전 이곳에서 템플스테이를 경험했다는 친구의 권유를 잊지 않았었다.

4년간 한국에서 지내며 서울 부산 경주 안동 남해 안면도 등 유명한 관광지는 거의 다 다녀봤다는 그는 “호텔에서 볼거리와 먹을거리를 즐기는 여행도 좋지만 정신적인 편안함을 느끼기에는 템플스테이가 최고”라며 엄지 손가락을 내밀었다.

물론 잠자리와 식사가 모두 해결되면서 하루에 3만원이라는 가격도 매력적이다.

템플스테이에 대한 칭찬에는 이탈리아에서 온 무용수인 스테파노도 한 목소리를 낸다. 부산에 공연을 하러 들렀다가 인터넷 홈페이지를 보고 찾아 온 그는 절 생활이 맘에 쏙 들어 이곳에 눌러앉은 지 벌써 2주째다.

그는 절이 좋은 이유로 웰빙을 이야기 했다. “속이 부담스러운 고기 대신 몸에 좋은 음식을 규칙적으로 먹는 것도 그렇고, 절제된 공간이어서 술과 담배를 못하는 것도 건강에 도움이 됩니다.” 자극적이지 않은 절 음식이 재료 그대로의 맛을 최대한 살린 담백한 것들이라 더욱 그럴 것이다.

그는 “복잡한 도심을 벗어나 한적한 곳에서 정신적인 풍요로움을 느낄 수 있는 점도 템플스테이에서만 느낄 수 있는 장점”이라고 덧붙였다.

푹신한 침대와 시원한 냉방시설은 없지만 이들의 얼굴엔 만족스러움이 가득하다.

템플스테이에도 종류는 여러가지다. 수련형 템플스테이는 참선, 묵언수행 등 지켜야 할 것이 많지만 미황사에서 경험하고 있는 휴식형 템플스테이는 새벽 4시, 저녁 7시 하루 두 차례 예불과 공양 시간만 지키면 나머지 일정이 모두 자유라 주변 관광도 가능하다.

올리버는 “절 뒷산(달마산)에 올라갔었는데 앞으로 펼쳐진 들판과 바다가 그림 같았다. 올 여름 비가 많이 오고 더워서 그런지 수풀이 아주 풍성했다”고 말했다.

편안한 템플스테이가 준 여유인지 그들의 기억속 한국 사람에 대한 인상도 좋았다. 한국 방문이 처음인 스테파노는 한국인에 대해 “수줍음 많고 정직한 것 같다. 버스나 택시를 타도 요금을 속이지 않는다. 이탈리아 사람들처럼 다혈질이면서도 매우 친절하다”고 평했다.

미황사 주지인 금강 스님은 “외국의 사원이나 피라미드 같은 유적은 그냥 구경만 하는 곳인데 비해 한국의 사찰은 수백년에서 천년 이상된 역사적인 공간에서 먹고 자면서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이라며 “가장 한국적인 것이 가장 경쟁력 있는 관광상품이라면 템플스테이만한 것도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제 템플스테이도 휴식형, 불가 체험을 위한 수련형 등 다양하게 나뉘어져 자신의 목적에 맞게 선택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바쁘게 살아왔던 삶의 긴장을 풀고 정신적인 안정을 누릴 수 있어 템플스테이가 너무 좋다”는 그들에겐 다소 먼 화장실의 불편함도 “밤에 화장실에 다녀오는 길은 밤하늘과 주변 풍경을 감상하는 또 다른 기회”로 기억될 뿐이다.

기사 원본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Total 15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82 “법식 갖춘 괘불 보셨나요” - 10월 4일 서울신문 서동철 기자 템플팀장 10-06 5506
81 산사의 가을을 물들이는 자비의 선율들 - 10월 4일 조선일보 김… 템플팀장 10-06 6537
80 미황사 괘불재는 땅끝마을의 삼바축제? - 5월 31일 오마이뉴스 템플팀장 10-04 4554
79 한국 고유의 이미지를 알려라 - 9월 10일 한국일보 템플팀장 09-11 4540
78 “아이들은 제가 주려했던 것보다 더 많은 것을 가져가…” -조… 템플팀장 07-12 4807
77 [불교포커스] - 남도에서 펼쳐지는 ‘색다른’ 어린이 캠프 템플팀장 07-09 5433
76 [한국경제]트레킹… 茶道… 영어… 이색 템플스테이 붐 - 서화동… (1) 템플팀장 07-09 5008
75 월간 '불광'에 나온 미황사 이야기 (1) 길상화 06-27 4710
74 [2001년 당대비평 봄호] 다시금 읽어 보고 싶습니다. (1) 템플팀장 06-21 4575
73 사하촌과 공동체를 이루어 잘 사는 곳 _ 현대불교신문 템플팀장 04-13 5112
72 [명설교·명법문] ‘참사람의 향기’를 만드는 삶 _ 조선일보 템플팀장 04-13 4773
71 참사람의 향기 - 불교정보센터 발자취 길상화 03-24 3628
70 참선…묵언…“나를 돌아본다” _ 문화일보 템플팀장 03-12 4256
69 붉은 빛에 물든 땅끝 미황사 _ 해남신문 템플팀장 03-11 4015
68 송지 동현 대보름 '헌식굿' _ 해남신문 템플팀장 03-11 3665
 1  2  3  4  5  6  7  8  9  10    
422 575 847,5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