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07-10-06 08:30
“법식 갖춘 괘불 보셨나요” - 10월 4일 서울신문 서동철 기자
 글쓴이 : 템플팀장
조회 : 5,503  

“법식 갖춘 괘불 보셨나요”

괘불(掛佛)이란 큰 법회나 의식을 행하고자 절의 큰법당 앞뜰에 걸어놓고 예배를 드리는 그림을 말한다.

보통 높이가 10m가 넘는 크기여서 다루기가 쉽지 않은데다, 갑작스러운 날씨 변화에 따른 훼손 위험도 적지 않아 걸기를 꺼리는 분위기이다. 따라서 요즘에는 박물관이 아닌 법당 앞뜰에 법식을 제대로 갖추어 걸린 괘불의 모습은 좀처럼 보기 어렵다.

땅끝마을이 가까운 전남 해남의 미황사가 해마다 한 차례씩 여는 괘불재는 그래서 의미가 있다. 미황사 괘불재는 해남지역 주민들이 정성들여 농사지은 것을 부처님에게 공양하고 다음해 풍년을 비는 자리지만, 전통문화 애호가들에게는 괘불의 본래 쓰임새를 확인할 수 있는 드문 기회이기도 하다.

보물 제1342호로 지정된 미황사 괘불은 조선 영조 3년(1727년)에 그려진 것으로 밝은 녹두색과 분홍색·황토색이 조화를 이루어 은은하면서도 환상적인 세계를 보여준다는 평가를 받는다. 높이 1170㎝에 너비가 486㎝에 이르는 대작이다.

지역축제로 발돋움한 미황사의 ‘괘불재 그리고 작은음악회’는 올해로 여덟번째. 올해는 오는 27일 열린다.

절 아랫마을 사람 20명이 오후 1시부터 대웅전에 있는 괘불을 앞마당으로 옮기면, 만물공양(萬物供養)과 하늘·땅·사람에게 소원을 비는 통천(通天), 법문, 축하공연에 이어 2시50분 괘불을 큰법당으로 다시 모신다.

두레상 한솥밥 나누기는 오후 3시, 작은음악회는 오후 6시에 펼쳐진다. 미황사에서는 이날 밤 템플스테이도 가능하다.(061)533-3521

서동철 문화전문기자 dcsuh@seoul.co.kr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Total 15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82 “법식 갖춘 괘불 보셨나요” - 10월 4일 서울신문 서동철 기자 템플팀장 10-06 5504
81 산사의 가을을 물들이는 자비의 선율들 - 10월 4일 조선일보 김… 템플팀장 10-06 6536
80 미황사 괘불재는 땅끝마을의 삼바축제? - 5월 31일 오마이뉴스 템플팀장 10-04 4554
79 한국 고유의 이미지를 알려라 - 9월 10일 한국일보 템플팀장 09-11 4537
78 “아이들은 제가 주려했던 것보다 더 많은 것을 가져가…” -조… 템플팀장 07-12 4806
77 [불교포커스] - 남도에서 펼쳐지는 ‘색다른’ 어린이 캠프 템플팀장 07-09 5431
76 [한국경제]트레킹… 茶道… 영어… 이색 템플스테이 붐 - 서화동… (1) 템플팀장 07-09 5006
75 월간 '불광'에 나온 미황사 이야기 (1) 길상화 06-27 4710
74 [2001년 당대비평 봄호] 다시금 읽어 보고 싶습니다. (1) 템플팀장 06-21 4572
73 사하촌과 공동체를 이루어 잘 사는 곳 _ 현대불교신문 템플팀장 04-13 5109
72 [명설교·명법문] ‘참사람의 향기’를 만드는 삶 _ 조선일보 템플팀장 04-13 4773
71 참사람의 향기 - 불교정보센터 발자취 길상화 03-24 3627
70 참선…묵언…“나를 돌아본다” _ 문화일보 템플팀장 03-12 4256
69 붉은 빛에 물든 땅끝 미황사 _ 해남신문 템플팀장 03-11 4015
68 송지 동현 대보름 '헌식굿' _ 해남신문 템플팀장 03-11 3664
 1  2  3  4  5  6  7  8  9  10    
227 495 846,8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