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5-05-18 22:47
지견知見을 갖춘 훌륭한 스승
 글쓴이 : 금강
조회 : 1,250  
불교금강 스님의 선담 禪談. 2015. 5
 
지견知見을 갖춘 훌륭한 스승
 
 
 
차담을 나누다가 문득 내가 뱉어낸 말에서 공부거리를 발견하고 나 자신을 점검하는 때가 있다.
받은 것을 생각하는 사람은 늘 행복하다. 그러나 준 것을 기억하는 순간, 자신을 불행한 감정으로 끌고 간다.”
행복은 결국 자신의 마음에 달려있는 것이다.
 
아침이면 혼자 마음속으로 말한다.
난 참 복이 많은 사람이다. 이번 생에 출가하여 이렇게 좋은 곳에서 눈을 뜰 수 있다니.’ 그러면 감사한 마음으로 가득해진다. 듬직하고 아름다운 산이 고맙고, 천 년 넘도록 수행도량으로 가꾸어 온 옛 스님들이 고맙다. 밝은 햇살이 고맙고, 도량을 포근하게 감싸 안은 푸르른 나무들이 고맙다.
 
많은 것들로부터 우리는 수없이 도움을 받는다. 그 중에 좋은 스승을 만나 수행에 도움을 받는 것은 복 중의 으뜸 복이다. 삶에서 여러 방면의 좋은 스승을 만나지만 부처의 지견知見을 열어주는 스승을 만나기는 쉽지 않다.
잘못된 견해로 말미암아 고통을 반복하는 삶을 사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올바른 지견을 열어주는 스승이 있다면 수행뿐만 아니라 세상을 살아가는데도 든든할 것이다.
 
견해는 배움이나 경험에서 나오지만 수행에서 직접 나오는 부처의 지견知見이라야 평화로운 해탈의 길을 열어준다. 부처의 지견은 공, 무집착無執着, 무상無相이다.
 
법화경에서는 부처의 지견知見은 깨달음이다. 깨달음의 지견을 여는 것과 깨달음의 지견을 보이는 것과 깨달음의 지견을 깨치는 것과 깨달음의 지견에 들어가는 것이야말로 진정한 깨달음이다. 열고 보이고 깨닫고 들어감은 한 곳으로부터 들어가는 것이다. 곧 깨달음의 지견으로 스스로 본래 성품을 보는 것이 바로 세상에 나오는 것出世이다”.라고 설 하고 있다.
 
사람들은 흔히 어떤 집착이나 기대를 마음속에 지닌 채 수행을 한다. 뭔가 얻을 수 있을 거라 생각하는 것이 관념인데 그것이 문제를 야기하기도 한다. 초보적 체험을 큰 성취로 오해하는 경우도 많다. 몸이 깃털처럼 가볍거나, 시간이 훌쩍 지나가거나, 몸에 따뜻한 기운이 올라오거나, 세상이 온통 밝은 빛으로 보이거나 하는 현상들을 체험하면 완전한 깨달음을 얻은 양 착각하고 그것에 집착을 하는 경우가 있다.
 
초기 불교전통에는 네 가지 수행의 과위가 있다. 수행의 확신이 생기고 흐름에 들어가는 수다원須陀洹, 수행의 길에서 욕망의 집착이 희미한 사다함斯陀含, 욕망이 다하여 윤회하지 않아도 되는 아나함阿那含, 번뇌가 다하여 윤회에서 벗어나 해탈열반으로 가는 아라한阿羅漢의 경지가 그 네 가지이다.
 
또 대승불교경전에서는 보살수행의 계위를 52위로 구분하고 있다. 수능엄경에는 57위 맨 아랫단계에 난, , , 세제일世第一의 체험을 이야기하고 있는데 수행4과의 단계나 보살수행 52위의 단계보다 아래인 기초단계의 체험에 해당된다.
 
일반적으로 처음 참선수행을 하는 사람들은 난위暖位에 도달하는 정도의 체험을 하고는 집착하거나 기대하는 경우가 많다.
또한 오래전에 수행하고 체험한 내용을 붙잡고 오늘을 사는 것도 문제다. 과거에 정말 열심히 했고, 귀중한 체험을 했더라도 그 기억을 붙잡고 있다면 당장에 버려야 한다. 올바른 지견도 아니며 바람직한 수행의 길도 아니다.
 
설사 전생에 많은 수행을 했던 사람이라 할지라도 금생에는 여전히 스승의 가르침이 필요하다. 혜능대사는 선근이 있어서 금강경 한 구절 듣고 마음이 밝아졌지만, 5조 홍인화상으로부터 가르침을 받은 뒤에야 완전해졌다. 따라서 지견을 갖춘 훌륭한 스승을 만난다는 것은 수행의 시작이며 끝이다. 다시 말해 전부라고 할 수 있겠다.
 
사실 나는 출가 초기에 방황을 많이 하였다. 수행에 대한 열망은 높은데 수행의 방법과 방향에 대해 제시해준 스승을 만나지 못했던 것이다. 아니 스승은 많은데 스스로의 고집과 폭넓게 바라보는 시각이 부족해 곁에 있는 눈 밝은 스승을 알아보지 못했던 것이다.
 
해인사 학인시절 윗반 스님과 생활에 관한 다툼으로 대중생활을 포기하고 그곳을 뛰쳐나왔다. 그때 찾아간 곳이 광주 시내의 송광사포교당이었다. 그곳에 잠시 머무르며 지냈는데 마당이 좁아 새벽 예불을 하다보면 답답한 마음이 들었다. 그럴 때면 도로까지 나가 목탁을 두드렸다. 불 꺼진 키 큰 빌딩들이 해인사의 숲처럼 느껴지고 돌아오는 공명이 좋아서 8개월 남짓 금남로에서 도량석을 하였다.
5.18 광주민중항쟁 때 피로 얼룩진 도로였고, 1987년 초 무렵, 전두환 정권 말기라 낮에는 최루탄으로 뒤범벅이 된 도로였다. 그런 곳이었기에 부처님의 가르침이나 수행보다 시민들의 요구와 한국사회의 아픔이 먼저 느껴지곤 했다.
 
그로부터 10년 후쯤 백양사에 주석하시는 서옹스님을 가까이에서 모시면서 밖으로 향하는 마음을 안으로 갈무리 할 수 있게 되었고, 평생의 갈 길을 찾았다. 개인의 욕망과 사회적 욕망으로 인한 고통과 모순을 어떤 방법으로 극복해야하는 지를 알게 되었다. 참사람수행결사와 무차선회, 실직자단기출가수련과, 운문선원에서의 실참을 통해서 자세하게 지도를 받을 수 있었다.
아무리 자세하게 스승으로부터 지도를 받는다하더라도 자신의 그릇이 부족하면 받아들이는 것은 한계가 있다. 그래서 스승님이 열반에 드신 후 나는 늘 스승에 대한 그리움과 아쉬운 마음이 크다.
 
3년 전 88세의 노구를 이끌고 한국에 오신 틱낫한스님 만났다. 다행히 보름동안 지근거리에서 모실 기회가 있었다. 방에 혼자 계실 때 빼고는 늘 모시고 다녔다. 걸으면 함께 걷고, 멈추면 나도 멈추고, 밥을 먹으면 함께 먹고, 대중강연을 하면 앞에서 듣고, 차를 타고 이동하면 함께 차를 타며 스님의 일거수 일투족을 함께 했다. 어느 순간 저 노장님이 나를 가르치러 먼 길을 오셨구나 생각하니 고마움뿐이었다. 큰 스승을 만나서 배우는 방법을 알았다. 갑자기 세계적 스승인 달라이라마 스님도 뵙고 싶어졌다. 지견을 갖추고 평생 자비행을 실천하신 스승을 잠시 먼발치라도 보고 싶어졌다. 달라이라마 스님은 그 모습만으로도 충분하게 자비심이 느껴지고 감동을 주는 분이었다.
 
이렇듯 자격이 있는 훌륭한 스승을 모시고 있다면 따로 경전을 읽을 필요는 없다. 그 스승은 우리의 체험이 진짜인지 가짜인지 정확히 이해하고, 우리가 걸려있는 집착이나 장애를 직접 지적 해 줄 수 있기 때문이다.
깨달음을 얻기 위해서는 반드시 부처님 지견에 기초한 지도를 받아야한다. 깨달음을 얻고 난 후에도 여전히 자신의 체험이 부처님의 지견과 같은지를 점검해야한다.
 
지견을 열어줄 스승이 없다면 부처님의 경전에 의지해야 한다. 깨달음의 지혜가 고스란히 녹아있는 것이 경전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직접적 지도를 받을 수 없기에 경전을 대할 때 스승을 대하듯 해야 한다. 석가모니 부처님의 한자락 법문을 생생하게 듣기위해서 스님들은 꼭두새벽에 차를 달여 부처님께 올리고, 정성스런 공양을 지어 사시에 예불을 드리듯 경전을 공부하는 자세 또한 그와 같아야 한다. 그래야 최소한 잘못된 길로 가지 않는다.
 
더 없이 깊고 미묘한 법
백천만겁에도 만나기 어렵도다
나 이제 듣고 보고 수지할 수 있으니
원컨대 여래의 진실한 뜻을 알고자 하나이다
 
무상심심미묘법無上甚深微妙法
백천만겁난조우百千萬劫難遭遇
아금문견득수지我今聞見得受持
원해여래진실의願解如來眞實義
 
 

김소은 15-06-24 20:28
답변 삭제  
* 비밀글 입니다.
초생달 15-09-05 12:50
답변  
수행의 의미를 생각해봅니다.
불교전통의 4가지 수행의 과위가 있다는 것이 수행에도 길이 있다는 말처럼 여겨져서 많은 위한이 됩니다.
스님들이 왜 새벽에 공부하기 전에 예불을 드리며 공부하는 자세를 가다듬어 경전을 열어가시는지
저 스스로의 삶에서 마음에 두고 살아보고 싶습니다.
이재숙 15-09-10 10:02
답변 삭제  
금강스님
하늘은  맑고  바림은  시원합니다.
이계절이 너무  좋습니다.
자연만큼 완벽한 만족을 주는것이 이세상에 어디있을까 쉽습니다
이가을에, 책상에 앉아  스님이  쓰신글을  다시 읽으니  참사람향기 때 강의하시던 생각이납니다
그때도  스님이 경험하셨던 환희심의  말씀에  저도 모르게눈물이  났듯이....
사람의 진심 있는그대로는  역시  통하게 되어있다는  확신이  듭니다
저  역시도 그렇게 생활하고져  노력하지만  항상  사람이  제맘을  몰라주면 어쩌지 하는 
불안감이  제마음  밑마닥에 있습니다.
그러나  노력하고  참선하고  기도하겠습니다

부산에서....원명  합장드립니다-()-
 
 

Total 121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21 조선일보 [ESSAY] - 등불을 든 손에 지혜와 자비심 지녀야 운영자 12-17 927
120 조선일보 essay - 불을 꺼야 빛나는 것들 운영자 10-31 711
119 조선일보 essay - 수행, 나에게 주는 선물 운영자 06-29 1160
118 조선일보 essay -燃燈 함께 만들 듯, 수행도 함께 해보길 운영자 06-29 521
117 조선일보 essay - 문화는 변방에서 시작된다 운영자 06-29 449
116 1.7평 독방에서 나를 만나다 (2) 금강 02-06 1508
115 날마다 출가하라 (1) 금강 01-10 965
114 정성을 다해 공양 올립니다 (3) 금강 01-10 804
113 귀의하는 기도 (1) 금강 01-05 589
112 자아감을 포착하라 금강 09-17 1044
111 고요한 환경에 집착하지마라 (1) 금강 09-17 874
110 익숙한것을 경계하라 금강 09-17 689
109 내가 머무는 공간은 어느곳이나 수행도량 (2) 금강 09-17 549
108 지견知見을 갖춘 훌륭한 스승 (3) 금강 05-18 1251
107 좌선시간은 나에게 평화로움을 선물하는 절호의 기회 (1) 금강 05-18 872
 1  2  3  4  5  6  7  8  9  
143 183 370,7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