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6-10-31 11:12
조선일보 essay - 불을 꺼야 빛나는 것들
 글쓴이 : 운영자
조회 : 639  


[ESSAY] 불을 꺼야 빛나는 것들 

                                         금강스님· 해남 미황사 주지 / 2016.10.26

우리의 본래 마음은 별빛보다 반짝 햇살보다 포근
쉽게 잠 못 들고 뒤척이는 것은 수많은 생각의 불을 켜놨기 때문
욕심·화·고집의 불을 끄면 고요한 지혜의 불 선명히 드러날 것

        
산사의 가을밤은 제법 쌀쌀하다. 두꺼운 옷을 꺼내 입고는 밤 숲길을 걷는다. 이번 가을은 비가 많이 내리고 흐린 날이 많아 별빛을 만나기 어려웠다. 모처럼 맑은 날의 밤을 기다렸다. 나무들은 벌써부터 겨울 준비를 하고 있었다. 다음 세대를 위한 열매를 땅에 내어놓고, 애써 봄부터 꺼내어 단단하게 만들었던 나뭇잎들과도 붉은 이별을 준비하고 있었다. 밝게 빛나는 별빛과 청명함이 깃든 가을밤 숲길의 적요 속으로 걸어 들어가니 참 좋다.

마당에 나가 하늘을 보는데 별빛이 흐리다. 몇 해 전 숭례문이 방화로 스러진 후에 국가지정문화재의 건축물은 방범·방화 시설을 단단히 보완했다. 마당 곳곳에 방범등을 켜 놓으니 절집에도 밤이 환하다. 일본 호시노무라에서 본 별빛이 가장 아름답다고 노래하던 지인이 미황사의 가을 별빛을 보고는 그보다 훨씬 별들이 많이 보인다며 좋아하던 기억이 떠올라 방범등 불빛이 자꾸 거슬린다.

어느새 깜깜한 밤 숲길로 접어들었다. 불빛이라고는 하나도 없는 옛 스님들의 사리탑을 모셔 둔 부도전까지 왔다. 열반의 적막함 위에 쏟아지는 별빛은 번뇌가 사라진 입멸(入滅) 속에 드러나 반짝반짝 빛나는 지혜와 같다. 어둠이 깊을수록, 날씨가 차가울수록 별빛은 더 영롱하게 빛나는 법이다.

사람의 마음도 답답함 속에서 오히려 비약하는 길이 있지 않을까 생각해본다. 문득 우리는 불빛을 너무 많이 켜놓고 산다는 생각이 들었다. 하고 싶은 일도 많고, 해야 할 일도 많아서 수많은 불을 켜놓으나 기실 그것은 내가 지금 어디에 서 있는지 진정한 내 삶의 의미는 무엇인지 모르고 미망 속에 두서 없이 켜놓은 것들은 아닌지 모르겠다.


[ESSAY] 불을 꺼야 빛나는 것들
/김성규 기자
수많은 정보도 그렇다. 어떤 정보를 보고 들을 것인가. 얼마 전 지역 신문을 만드는 이가 미국 워싱턴 외곽의 한 흑인 신문사를 방문했다가 그 신문 발행인으로부터 이런 얘기를 들었다. "우리 신문은 범죄 기사를 싣지 않는 것이 특징이다. 흑인은 주로 스포츠를 잘할 경우와 범죄 사건이 벌어졌을 때 백인 신문에 등장한다. 범죄 사건이 터지면 백인 신문은 유난히 흑인의 피의 사실을 부각시켜 흑인들을 범죄 집단처럼 왜곡하기도 한다. 우리는 사회를 얼룩지게 하는 범죄 사건보다 흑인 사회의 진취적이고 아름답게 살아가려는 모습에 보도의 초점을 맞춘다."

지난달 8일 동안 미황사 수행 프로그램에 참여했던 분이 한 말도 생각난다. "머릿속의 생각을 멈추고 싶었습니다. 끊임없이 떠오르는 과거 일에 대한 후회, 누군가를 향한 원망과 분노, 일어나지 않은 일에 대한 섣부른 판단과 고민, 미래에 대한 추측과 계획, 그로 인한 불안, 내 머릿속에서 끊임없이 일어나는 이 일들이 당연한 줄로만 알았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일어나지 않은 일에 에너지를 쏟으며 감정을 소모하고 이미 지나간 과거의 일들을 몇십 번씩 되뇌며 후회하고 원망하는 것이 과연 당연한 일일까?' 하는 의문이 들었고 그때부터 생각을 멈추는 방법을 찾기 시작했습니다. 공동 화장실, 공동 욕실, 여름철 벌레들…. 생각해보면 모두 저 자신이 너무나도 싫어하는 것들인데 숨을 들이쉬면 미소가 지어질 만큼 정겹게 느껴졌습니다. 사찰 누각을 걸으면 나는 삐거덕거리는 마루 소리, 마당의 흙 냄새, 맑은 물소리. 마음이 편안해서인지 좋은 것들이 더 많이 눈에 들어왔습니다."

우리의 본래 마음은 별빛보다 반짝이고, 봄 햇살보다도 포근하고 넉넉하다. 분별하는 마음을 내어 수많은 것 중에서 하나를 선택해야 하는 무한 경쟁의 시대를 우리 스스로 만들어 놓았다. 언제 누가 만든 것이 아니라 내가 지금 보면서, 들으면서 끊임없이 만들어 내고 있는 것이다. 깜깜한 밤에 잠을 자면서도 쉽게 잠들지 못하고 뒤척이는 것은 수많은 생각의 불을 켜놓았기 때문이다.

욕심과 화내는 마음과 고집부리는 생각의 불을 끄는 일부터 시작하자. 그러면 청정하고 고요한 지혜의 불이 선명하게 드러날 것이다. 어느 선사의 글에서 읽은 대목이다. "마음으로 말하면, 마음에는 아무것도 잘못된 것이 없다. 마음은 본래 깨끗하고, 마음은 이미 고요하다. 요즘 들 어 마음이 고요하지 않았다면 그것은 마음이 감정을 따라갔기 때문이다." 본래 마음의 빛을 만나고자 한다면 그렇게 잠시 멈춰야 한다.

절 마당의 가로등을 꺼야 별빛이 나타나듯 여기저기 켜놓은 나의 불빛들을 잠시라도 꺼보자. 잠자기 전 이불 속에서 10분이라도 욕심의 불, 비교하는 마음의 불을 끄고 호흡을 가다듬고 숨 쉬고 있는 생생한 자신을 느껴보기를 바란다.


   


[출처] 본 기사는 조선닷컴에서 작성된 기사 입니다

 
 

Total 121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21 조선일보 [ESSAY] - 등불을 든 손에 지혜와 자비심 지녀야 운영자 12-17 773
120 조선일보 essay - 불을 꺼야 빛나는 것들 운영자 10-31 640
119 조선일보 essay - 수행, 나에게 주는 선물 운영자 06-29 1065
118 조선일보 essay -燃燈 함께 만들 듯, 수행도 함께 해보길 운영자 06-29 491
117 조선일보 essay - 문화는 변방에서 시작된다 운영자 06-29 422
116 1.7평 독방에서 나를 만나다 (2) 금강 02-06 1441
115 날마다 출가하라 (1) 금강 01-10 935
114 정성을 다해 공양 올립니다 (3) 금강 01-10 764
113 귀의하는 기도 (1) 금강 01-05 566
112 자아감을 포착하라 금강 09-17 1023
111 고요한 환경에 집착하지마라 (1) 금강 09-17 843
110 익숙한것을 경계하라 금강 09-17 668
109 내가 머무는 공간은 어느곳이나 수행도량 (2) 금강 09-17 525
108 지견知見을 갖춘 훌륭한 스승 (3) 금강 05-18 1229
107 좌선시간은 나에게 평화로움을 선물하는 절호의 기회 (1) 금강 05-18 849
 1  2  3  4  5  6  7  8  9  
30 157 355,108